미디어법 감사.

한나라당도 급했다.
미디어법은 자기 배를 불려줄 고마운 존재이기도 하지만 
만일 부결되었을 경우 그들을 밀어준 대형 언론사들을 엿먹일수 있는 무서운 존재.
즉 양날검.. 이라는것.
민주주의 투표의 기본도 무시하고 40분만에 처리하는걸 보면 자기들도 엄청 급했겠지.

이번에 금산법도 같이 통과되었는데 이제 대기업의 입지는 한층 더 굳어지겠고..
대기업이 무너지면 은행도 같이 무너지겠구나.. 생각한다. 이제 어디다가 돈을 맡겨야 하는건가..?

참, 이번 일로 나는 박근혜라는 사람이 철저한 기회주의자 임을 확신하게 되었다.
무능 + 기회주의자의 조합은 완전 재앙수준인데..
미디어법 반대하는척~ 하다가 다시 찬성하고 일 끝나니 '국민들도 공감 하리라 생각한다.' 라고?
적어도 나는 투표의 기본도 무시하고 진행된 법 제정을 공감 할 수는 없다.

다음 대선에 나와도 내 표는 기대하지 마시라. 뭐 내 한표가 당락을 좌우 할 일은 없겠지만.

나는 선거와 투표가 최선을 선택하는게 아닌 차악을 선택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덜 악랄한 사람을 뽑는게 나의 투표방식.
그나마 이명박을 뽑는게 최선이다. 라고 생각해서 국민들은 표를 던졌겠지. 지금은 어떤가?
최악 아닌가? 투표에서 최선을 노리면 최악이 된다. 차라리 최악을 배제하면 최선은 안되도 중간은 간다. 
박근혜가 대선 주자로 나오면 박근혜를 피한 다른 악을 뽑아주면 된다. 
아님 박근혜보다 더한 악이 나오면 둘을 배제하면 된다. 
지금도 무능 + 기회주의자인 이명박때문에 나라꼴이 이모양인데 또 한번 무능 + 기회주의자를 뽑겠다고? 

결국 시국선언이니 촛불이니 뭐니해도 기득권층은 바뀌지 않을것이니
투표나 잘해야 겠다. 아님 전부 미쳐서 피의 숙청을 하던가.

투표날 왜 쉬는지를 생각해 보자. 
놀러가라고? 아니다.
투표했으니 쉬라고? 이것도 아니다.
그만큼 중요한 일이니 당신이 하고있는 생업을 쉬는 한이 있더라도 나와서 하라는 뜻이다.

흥분하지 말고, 자기 개발하고, 돈벌고, 적절하게 투표하자. 지금도 한나라당 명박짱 외치는 사람들 때려주면 더 좋고.

by nulls | 2009/07/22 17:50 | LifeLogs | 트랙백 | 덧글(0)

04/13 What I want.. I duno..!


아름답구나 그대여.. -_-)/
진짜.. 이런 아가씨 함 보기만 해도 좋겠네..


4학년.. 이라 게임도 손에 들어오지 않고..
수업도 의욕이 생기질 않아 수업을 빼먹기도 합니다. 1학년도 아닌데..

운동도 시작해서 공부+건강의 두마리 토끼 잡기가 영~ 쉽지가 않습니다..
아침 7시에 나가서 저녁 10시에 들어오니 하루가 하루같지도 않지요.
6시기상에 2시 취침이니 이거 뭐 늘 비척대는게 일상이니..

취업에 관한 강의를 1주에 한번씩 듣고 있는데..

모두가 이 이야기를 합니다.

자기가 원하는 곳을 정확하게 정해서 나가라. 그러면 취직한다.

네. 좋습니다. 맞는 말이에요. 틀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원하는걸 알지 못한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정말 어찌해야할지.
할줄아는건 패드 깔짝 거리는것과 키보드 두드리는것 밖에 안됩니다.
여태껏 뭐한거냐! 라고 질책해도 할말이 없는 상황..

정말 큰 문제는...

정말 하고 싶은게 없습니다.

시대가 만들어낸 수많은 온실속 화초중에 하나라서..
여지껏 살면서 이거다! 싶은게 하나도 없다고 해야할까요.

이대로 가면 NEET니 뭐니 백수가 될게 뻔한데 취업은 반드시 해야할 상황입니다.
선택의 시간은 점점 줄어들지만 앞으로는 나갈수도 없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혹시 이글을 보시는 아직 취업과는 무관하신 분들에게 감히 한마디 하고 싶습니다.

공부해서 자기 가치 높이는것도 좋지만

꼭 자기가 하고싶은 일이나 목표를 정하고 하십시오.

목표없이 달려봤자 힘만들고 헤메기만 할 뿐입니다.

저처럼 말이죠..

by nulls | 2007/04/13 03:00 | LifeLogs | 트랙백 | 덧글(2)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